2021.04.09 (금)

  • 맑음동두천 11.8℃
  • 맑음강릉 7.6℃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1.6℃
  • 맑음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8.2℃
  • 구름조금광주 13.6℃
  • 맑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9.7℃
  • 구름조금제주 14.0℃
  • 맑음강화 10.8℃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10.8℃
  • 구름많음강진군 12.6℃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10.2℃
기상청 제공

일본 정부는 역사를 왜곡한 고등학교 교과서를 즉시 수정하라

일본 문부과학성이 2022년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

URL복사

[TGN 울산]  일본 문부과학성이 2022년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

 

사회과목 교과서 30종 모두에 독도가 ‘일본의 고유영토’라는 일본 정부의 왜곡된 주장을 담았다.

 

일본 정부는 2018년 학습지도요령 개정을 통해 일본 영토에 대한 지도를 충실히 하라는 명목으로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학교에서 가르치도록 강제 지침을 마련했다.

 

이런 지침에 따라 이번 심의과정에서도 독도를 일본 고유영토로 기술하지 않은 교과서에 대해서는 ‘부적절’ 의견을 내는 방식으로 모든 교과서에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표기하도록 했다.

 

또한, 대부분의 교과서에서 역사적 사실인 위안부 문제를 다루지 않거나 책임을 회피하는 내용을 기술하고 침략전쟁을 대륙진출로 표현하는 등 많은 문제점이 담겨 있다.

 

일본의 역사왜곡이 하루 이틀 된 일이 아니기는 하지만, 미래세대인 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에 거짓 주장을 담는 것은 일본의 미래를 위해서도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일본과 같은 2차 세계대전 전범국인 독일은 올바른 역사교육을 통해 과거를 극복했다.

 

유대인 학살을 역사 교과서에서 가르치지 않으면 처벌을 하는 법까지 제정하며 교과서를 통해 진실을 가르치고 있다. 과거의 역사적 과오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진실을 가르쳐 과거를 극복하고 반성을 통해 자부심을 키우고 있다.

 

교육은 진실을 가르치는 것이다.

역사는 덮거나 비튼다고 바뀌는 것이 아니다.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다. 일본은 왜곡된 역사관에 따른 억지 주장과 허황한 주장이 담긴 교과서의 검정 통과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

 

울산교육청은 일본의 독도 역사 왜곡을 올바른 역사교육으로 바로잡을 것이다. 지난해 독도 교육 강화 조례를 제정해 일본 정부의 비정상적인 독도 침탈행위에 대응하고자 독도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 교과서의 역사 왜곡을 알리고 독도의 날 등을 연계한 학교별 독도교육주간을 운영하고 이와 함께 울산학생교육문화회관에 설치된 독도체험관 운영을 강화해 학생과 시민들의 살아있는 독도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것이다.

 

일본은 진실을 외면할 것이 아니라 과거의 과오에 대한 반성을 통해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 과거에서 배우지 못하면 일본의 미래는 없다.

 

2021년 3월 31일

울산광역시교육감 노옥희

 

[출처:울산시교육청]

기자정보

이외석 기자

TGN 울산광역시 본부장
010-3920-5487
보도자료받을이메일(필히1,2번모두요함)
1. us@tgnews.co.kr
2. news11@tgnews.co.kr

프로필 사진


오피니언(광고/홍보)



기자수첩